MY MENU

Notice

제목

[2016.11.5]정례발표회 및 고전세미나 안내 (11월 5일 서강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11.01
첨부파일0
조회수
1030
내용

일시: 2016년 11월 5일 토 1시~6시

장소: 서강대 다산관 604호

캠퍼스 약도 http://www.sogang.ac.kr/intro/campus/c_campusmap.html?


1. 고전세미나 1~3시

 

토마스 루크만, 『보이지 않는 종교』(2판) , 이원규 역, 기독교문사

 

 

2. 정례발표회 3~6시

 

▶ 발표 : 우혜란 교수

 

제목: 현 한국 불교계의 진신사리(眞身舍利수집과 그 과정에 나타난 증여’(gift giving)의 다층적 의미와 기능에 대한 고찰

 

 

초록:

부처의 진신사리(眞身舍利내지 불사리(彿舍利)는 석가모니의 화장 후 남은 유골(팔리어: ?ar?ra)로 쇄신사리(碎身舍利)라고도 불린다.진신사리는 부처의 현존 혹은 화신/분신으로 간주되는 성물(聖物)로 절대적인 권위와 초자연적 힘이 부여되면서 불교에서 매우 중요한 경배의 대상으로 자리잡았다현 한국사회에서 진신사리를 둘러싼 여러 현상 중에서 특히 주목할 것은 '진신사리의 범람이라고 할 만큼 동남아 여러 국가로부터 진신사리가 대량으로 유입되어 수집되고 있다는 점이다이렇듯 타 불교문화권으로부터 부처의 진신사리를 포함하여 그 제자들이나 불교 성인들의 유골이 대량으로 한국사회에 유입되면서 이를 한 곳에 모아서 대중에게 공개하고 있는 사리전문 박물관도 여럿 등장하였으며다양한 종류의 사리를 세계 각국을 돌며 대중에게 공개하는 소위 사리 세계 순례 전시회’(relic tour)'도 한국에서 종종 열리고 있다본 발표에서는 우선 한국의 사리박물관을 사례로 들어 진신사리에 대한 한국 불교계의 변화된 수용/활용방식을 소개하고 이와 관련된 일련의 특징을 도출하고자 한다이어서 진신사리의 활발한 전지구적 유통에 주목하여 이 과정의 핵심을 구성하는 '증여'라는 교환의 방식이 내포하고 있는 다양한 메커니즘을 고찰하고자 한다.

 

약력: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석사, 독일 Philipps Universit?t, Marburg 박사, 서울대/한신대/가톨릭대 종교학과 외래교수, 현재 서울대 종교문제연구소 객원연구원, 한국신종교학회 국제이사로 활동.

연구분야는 '현대종교' 전반이며, 특히 '물적 종교'(material religion), '사이버 종교', '뉴에이지',  '여성 종교지도자', '심리치료종교',  '한국불교의 변화양상' 등에  관하여 다수의 연구업적이 있음.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